경륜, 추운 날씨는 복병들에게 기회

파워레이스 | 2018.12.05 12:06 | 조회 620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6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951pixel, 세로 3301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4년 06월 30일 오후 10:03


 복병이라는 사전적 의미는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경쟁상대를 말하는데 경륜에서 복병은 큰 인기를 모으지 못하는 선수들을 일컫는 말이다. 최근 이런 복병급 선수들이 활개를 치기 시작하면서 이변이 지속적으로 연출 되고 있다.


 왜 갑자기 이런 현상이 있는 것일까? 일반적으로 축의 몸상태가 정상이 아닐 경우 엉뚱한 복병급 선수들에게 덜미를 잡히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강자가 다수인 편성에서는 강자들의 맞대결로 인해 복병급 선수에게 기회가 주어질 때도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등급심사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강급을 당하지 않기 위해 퇴출을 면하기 위해 승부욕과 집중력을 발휘하는 복병급 선수들에 의해 이변이 연출되고 있다. 이 외에 또 한 가지가 더 있는데 바로 날씨에 대한 영향이다.

  

 쌀쌀한 겨울이 다가올수록 선수들의 최대시속이 떨어지고 있다. 이는 쌀쌀한 날씨 탓에 선수들의 훈련량이 조금씩 줄어 들고 있기 때문이다. 선수들과 인터뷰를 해보면 대부분이 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오전훈련은 제대로 못하고 있으며 날씨가 풀린 오후부터 훈련을 시행하고 있다는 말을 주로 하고 있다. 그리고 동계훈련 기간이 다가오기 시작하면서 그랑프리 대상경륜과 거리가 먼 선수(선발급, 우수급)들은 일찌감치 동계훈련을 시작하는 선수들도 있다. 이런 부분들이 작용하기 시작하면서 서서히 선수들의 최대 시속이 떨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지 난 회차를 봐도 선발, 우수, 특선 모두 200m 랩타임이 0.50.8초 가량 떨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전반적인 선행시속이 급격이 떨어지면서 머리급 선수가 선행을 나설 경우 복병급 선수에게 덜미를 잡히는 기이한 현상도 일어나기 시작했다.

  

 지난 1124일 토요일 부산 8경주를 보면 알 수 있다. 조봉희 선수가 축으로 인정받는 상황으로 복승 축 역할은 충분히 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그 전 경주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이더니 결국 뒷심 부족을 보이면서 착외로 완전 빠지는 대이변을 만들고 말았다. 당시 조봉희는 한바퀴 타점에 맞춰 긴 거리 승부를 선택했다. 하지만 선행시속이 밋밋한 탓이였을까, 인기 순위 2위였던 김치권이 인정상정 없이 젖히기 반격에 나섰고 인기 순위 7위였던 박태호가 김치권 뒤에서 추입력을 발휘하면서 쌍승 499.8배의(1위 박태호, 2위 김치권) 초 고배당이 연출 됐다.

 

 이 뿐만 아니라 1124일 창원 선발 8경주에서도 노성현이 강자로 나서는 상황이었지만 노성현의 선행 시속이 워낙 밋밋한 나머지 큰 인기를 모았음에도 불구하고 기대 이하의 성적을 보이고 말았다. 당시 복병으로 취급받았던 김영규에게 역전 추입을 허용당하면서 1위 김영규, 2위 노성현으로 쌍승 45.3배의 고배당을 만들어냈다.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이외에도 비슷한 사례가 여러 차례 일어났다.

 

 지금 보다 날씨가 더욱 쌀쌀해진다면 위에 언급했던 부분들이 더욱 심화 될 공산이 크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다. 자력승부만을 고집하는 강자라면 저배당을 노리되 이변도 함께 노려보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이외에도 체력적으로 한계를 들어내고 있는 노장급 선수들도 연말 막바지에는 체력이 바닥나 고전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염두에 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경륜운영본부 보도자료>

242개(4/13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82 4일간 특별 경륜 개최 및 일요일 경주시간 변경 사진 파워레이스 584 2019.02.13 10:14
181 경륜, 철저한 실리와 기량 우선주의의 확립 사진 파워레이스 440 2019.02.13 10:12
180 베일 벗은 24기 데뷔 전 호된 신고식에도 불구 가능성 봤다! 파워레이스 661 2019.02.02 17:46
179 마음까지 따뜻한 정해민, 아이들아 무럭무럭 자라다오 파워레이스 572 2019.01.22 13:06
178 경륜, 팀 분위기로 선수들이 달라졌어요. 파워레이스 529 2019.01.22 13:05
177 2018 경륜선수 종합 표창식, 정종진 최우수선수상 수상 파워레이스 475 2019.01.16 12:40
176 경륜, 시즌초 우수급은 강급자 우위, 선발급은 신인이 대세 파워레이스 510 2019.01.16 12:39
175 2018 그랑프리 챔피언 정종진, 지난해 상금 3억 6464만원 벌어 사진 파워레이스 487 2019.01.16 12:38
174 경륜, ‘별들의 전쟁’ 그랑프리 ‘7인방’ 전력 분석 사진 파워레이스 712 2018.12.26 12:28
173 2018 시즌 경륜 최강자를 가릴 그랑프리 경륜 개최 사진 파워레이스 783 2018.12.19 12:45
172 2018 그랑프리 경륜 출전자 윤곽 드러나! 사진 파워레이스 729 2018.12.19 12:44
171 제24기 경륜후보생 졸업식 열려... 파워레이스 695 2018.12.12 14:57
170 경륜, 특선급 대박주의보! 사진 파워레이스 765 2018.12.12 14:55
>> 경륜, 추운 날씨는 복병들에게 기회 사진 파워레이스 621 2018.12.05 12:06
168 경륜 최강자 정종진 타이틀 3관왕 가능할까? 사진 파워레이스 555 2018.11.28 13:14
167 경륜 최근 기세 좋은 선수를 주목하라! 사진 파워레이스 731 2018.11.21 12:53
166 광명 스피돔 고객셔틀버스 노선 신설 사진 파워레이스 863 2018.11.14 13:29
165 경륜, 종합득점은 숫자일 뿐 나는 주눅 들지 않는다. 사진 파워레이스 623 2018.11.14 13:28
164 2일부터 신규 도입한 쌍복승식 시행으로 흥미 Up 파워레이스 854 2018.11.07 12:46
163 정종진, 제24회 일간스포츠배 대상경륜 우승 파워레이스 640 2018.10.31 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