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급 성낙송, 정하늘 언제쯤 깨어날까?

파워레이스 | 2022.04.14 17:23 | 조회 93
<경륜> SS급 성낙송, 정하늘 언제쯤 깨어날까? 썸네일


◆ 다수의 2진급 강자들이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접전 중

◆ 수년간 SS급을 유지해온 성낙송정하늘의 최근 경기력 저하로 안타까움 줘

 

 2022년 경륜은 40연승 중인 임채빈(25)이 절대강자의 위용을 뽐내고 있는 가운데 정해민황인혁인치환전원규공태민정정교가 한차례 이상씩 결승전을 접수하는 등 다수의 2진급 강자들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접전을 벌이고 있다.

 

 반면 수년간 슈퍼특선급을 유지해온 성낙송(21), 정하늘(21)은 뚜렷한 경기력 저하로 이름값을 못할 때가 많아지고 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성낙송은 1월 2일 창원 홈그라운드에서 복귀전을 치렀다지난해 6월 6일 광명 결승 우승 이후 6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성낙송은 가볍게 추입승을 챙겼고 바로 광명으로 넘어와 7, 8일 금토 경주에서도 상대선수들의 인정 속에 연승을 이어갔다.

 

 성낙송은 여세를 몰아 결승에서도 위풍당당 축으로 나섰다그러나 김포팀 트리오 인치환정재원엄정일에게 완패를 당하며 꼴찌로 밀렸고 3주 후 29일 토요경주에서도 전원규류재열에게 1, 2착을 내주며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다음날 일요경주부터 다음회차 금토 경주까지 다시 3연승을 달리며 심기일전 하는 듯 했으나 결승에서 정정교의 기습선행에 무기력하게 당하며 또 다시 5착에 그쳤다.

 

 성낙송은 2주 후에도 나아진 게 없었다. 2월 20일 금요경주에서도 어김없이 축으로 나선 성낙송은 복병 김범수에게 주도권을 뺏긴 후 뒤늦게 젖히기 반격을 시도했으나 몸과 마음은 따로 놀았다.

 

 다음날 힘겹게 젖히기가 통하며 결승에 진출한 성낙송에게 팬들도 더 이상 미련을 갖지 않았고 인기순위는 3위로 밀렸다이전 결승과 달리 대열 앞쪽에 자리를 잡으며 반격을 모색했으나 자전거는 마음같이 시원하게 나가지 못했고 외선에서 헛심만 쓰며 5착이 최선이었다.

 

 4주 후에도 결과는 반복됐다. 4월 1일 금요경주에서 엄정일김희준곽현명에게 또 고개를 숙여야했고 토요경주 우승으로 결승에는 진출했으나 후위권에서 무의미하게 끌려 다니며 6착에 그쳤다.

 

 정하늘은 심각성이 더하다성낙송은 6개월간의 공백으로 인한 경기감각 저하와 컨디션 난조 그리고 범 수도권 선수들의 외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슬럼프에 빠져 있으나 정하늘은 거의 대부분의 경주에서 도전 선수들의 인정을 받고 있음에도 3월부터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정하늘의 시즌 출발도 성낙송처럼 나쁘지 않았다첫 2회차 시합에서 1착 3, 2착 3회를 기록하며 순조롭게 스타트를 끊었다그러나 코로나 확진이 경륜선수들까지 본격적으로 덮친 2월 하순부터 정하늘의 몸 상태도 급격하게 다운됐다.

 

 2월 26, 27일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준결승 4결승 7착에 머물려 불안한 징조를 보인 정하늘은 3월 19일 토요경주에서는 동서울팀 선배 정해민 마크를 놓치며 쌍승 93.7삼쌍승 610.5배 이변의 빌미를 제공하는 결과를 보였다.

 

 지난주 토요경주에서도 세종팀 김관희김영수를 상대로 호기롭게 선행승부를 펼쳐봤으나 김관희에게 젖히기를 당하며 2회차 연속 결승진출에 실패했다.

 

 또한 지난 2월 4()과 25(), 3월 18(), 4월 8()에는 본인 앞에서 힘을 써준 선수들을 단독 추주하고도 각각 인치환양승원정해민인치환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자존심에 상처를 입기도 했다.

 

 예상지 '경륜박사'의 박진수 팀장은 "성낙송과 정하늘의 부진은 일시적인 슬럼프일지 본격적인 내리막의 시작일지는 좀 더 두고 봐야겠으나 최정점을 찍고 내려온 것은 분명하다"며 "둘은 이른 시일 내에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지 못하면 최근 급성장한 2진급 선수들에게 계속 밀릴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경주사업총괄본부 보도자료>

302개(1/16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02 하반기 슈퍼특선반(SS반) 영광은 누구? 파워레이스 20 2022.05.19 14:48
301 경륜 황제 임채빈, 정종진의 50연승 대기록 넘어서나? 파워레이스 48 2022.05.12 13:05
300 2022년 일일 명예심판 프로그램 재개 사진 파워레이스 28 2022.05.12 13:04
299 특별승급에는 이유가 있다! 파워레이스 44 2022.05.05 12:14
298 고객과 함께하는 이벤트 경주 아이디어 공모 파워레이스 41 2022.05.05 12:13
297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파란의 주인공 ‘전원규’ 우승 파워레이스 57 2022.04.28 12:12
296 역대 가장 재미있는 대상경륜이 펼쳐진다! 파워레이스 80 2022.04.21 15:55
295 장애인의 날 맞아, 경륜과 함께하는 장애인 체육ㆍ문화 어울림 행사와 기부 파워레이스 76 2022.04.21 15:54
>> SS급 성낙송, 정하늘 언제쯤 깨어날까? 파워레이스 94 2022.04.14 17:23
293 “정해민” 경륜 세대교체의 선봉장 파워레이스 114 2022.04.08 13:14
292 벨로드롬에 봄바람이 불어온다! 파워레이스 170 2022.04.02 18:46
291 4월 1일부터 경주 수 확대 편성 파워레이스 155 2022.03.31 12:10
290 북광주팀 26기 삼총사, 광주권 생명수 파워레이스 168 2022.03.24 17:32
289 동계훈련! 한해 농사의 흥망을 좌우한다! 파워레이스 145 2022.03.24 17:31
288 매주매주 바뀌는 결승전 새 얼굴! 파워레이스 164 2022.03.10 11:35
287 3월 11일(광명10회차)부터 경주 수 축소 조정 파워레이스 190 2022.03.10 11:33
286 역시 임채빈! 이변은 없다! 올 첫 대상경륜인 스포츠서울배 접수 파워레이스 193 2022.03.03 12:33
285 2022년 첫 빅 매치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 우승자는 누구? 파워레이스 204 2022.02.24 12:39
284 펄펄 날고 있는 초주선행 4번! 파워레이스 242 2022.02.17 20:02
283 제27기 경륜선수 후보생 입학식 열려... 사진 파워레이스 218 2022.02.17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