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기 전성시대, 정종진 1위 탈환 가능할까?

파워레이스 | 2019.06.05 13:12 | 조회 224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2. 정하늘.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764pixel, 세로 5646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3. 성낙송.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672pixel, 세로 5849pixel

<정하늘 선수>

<성낙송 선수>

 

 봄 시즌이 마감되면서 본격적인 여름 시즌인 6월 경주가 시작되었다. 주목할 점은 이번 여름 시즌은 수도권과 충청권, 경상권을 이끌고 있는 각 팀의 리더들의 순위 쟁탈전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것이라는 점이다.  

 

 특히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무적함대로 불리는 수도권의 지원 사격을 받으며 승승장구했던 20기 정종진(계양팀, 87년생)이 올 시즌 접어들면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다최강자가 흔들리자 왕좌를 노리던 도전 상대들은 정종진의 허점을 집요하게 파고들며 괴롭히기 시작했다.

 

 정종진이 잠시 주춤하는 사이, 동서울팀의 최강자인 21기 정하늘이 랭킹 1위에 올라선데 이어 충청권의 기량상 리더인 21기 황인혁(세종, 87)이 빠르게 성장하며 최근 3회 총 평균 순위 1위에 랭크되는 모습이다. 여기에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수도권을 압박하고 있는 경상권의 반격 또한 볼만하다. 그 중심에는 21기 수석이자 총 순위 3위를 랭크하고 있는 성낙송(창원A, 91년생) 선수가 자리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정하늘과 황인혁, 성낙송은 모두 21기라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20기 출신인 정종진을 4위로 밀어내고 21기 출신이 랭킹 1,2,3위를 모두 가져가며 빠르게 세대교체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1. 정종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40pixel, 세로 5760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4. 황인혁.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927pixel, 세로 2046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05월 29일 오후 5:11

<정종진 선수>

<황인혁 선수>

 

 그렇다면 21기 중 여름 시즌 진정한 왕좌는 누구에게 돌아갈지, 벌써부터 경륜 팬들의 이목이 초 집중되고 있다. 일단 전문가들은 여름 시즌은 다양한 무기로 중무장한 세종팀의 황인혁 선수의 기량 만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인혁 선수는 그동안 큰 경기에 출전하게 되면 성적에 연연해하지 않고 본인의 주전법인 선행 승부를 통해 뚝심 있게 밀고 나가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지난 스포츠조선배 대상 경주에서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었다. 그동안 숨겨둔 발톱을 드러내며 상대 선수들의 허를 찌르는 변칙적인 작전에 나서며 깜짝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비장의 무기로 숨겨두었던 추입, 젖히기 능력을 마음껏 뽐내며 데뷔 첫 대상 경주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며 자유형 강자로의 변신을 만천하에 알렸다.

 

주변 선수들이나 전문가들은 선행을 고집하던 황인혁 선수가 2019년 시즌 접어들면서 다양한 전술을 구사하는 등 경주 운영이 한층 노련해졌다고 말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황인혁 선수는 427일 이후 상대 선수에 따른 완벽한 작전을 소화해 내며 현재까지 8연승을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성낙송이나 정하늘의 상승세 또한 만만치 않아 이들의 왕좌 등극을 전망하고 있다.


  특히 현재 총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정하늘 선수의 수성을 점치며 황인혁 선수의 반격이 만만치 않은 상황이지만 작전의 완성도는 정하늘 선수가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수석 졸업자인 성낙송의 1위 등극을 점치는 이들은 아군이 많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지난 526일 일요일 14경주 결승의 경우처럼 다수의 협공 세력이 포진할 경우, 집중력이 좋아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게 그들의 의견이다성낙송 선수의 경우, 정하늘, 황인혁 선수와 비교해 자력 승부 능력은 조금 부족하지만 순간 대처나 단 스피드는 우위를 점하고 있다.

 

 또 하나의 관심사는 21기에게 잠시 1위 자리를 빼앗겼지만 현존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20기 정종진의 부활 가능성 여부다. 정종진이 최근 몇몇 경주에서 작전 실패로 기복을 보였지만 여전히 순간 파워와 집중력은 최고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경륜운영본부 보도자료>


217개(1/11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17 국민체육진흥공단, 제26기 경륜선수 후보생 모집 파워레이스 33 2019.07.17 11:59
216 경륜, 재밌고 박친감 넘치는 혼전 경주가 많아진다! 파워레이스 36 2019.07.17 11:58
215 황인혁의 飛上! 수도권과 경남권의 양강 구도 종식 2019년 경륜, 천하 파워레이스 120 2019.07.10 14:31
214 황인혁, 2019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륜 왕중왕전 우승 파워레이스 107 2019.07.04 10:43
213 경륜, 2019년 하반기 등급심사 발표 파워레이스 83 2019.07.04 10:41
212 7월 3일부터 경륜경정 삼쌍승식 발매방식 조정 및 경륜 대진 방식 변경 사진 파워레이스 171 2019.06.26 13:32
211 초여름이 시작되는 지금 경륜 벨로드롬에 가면 볼거리 풍성! 파워레이스 93 2019.06.26 13:27
210 알고 보면 더 재밌는 경륜 왕중왕전 '알쓸신잡' 사진 파워레이스 156 2019.06.19 12:32
209 경륜 선발급 약자들의 반란 사진 파워레이스 206 2019.06.12 12:19
>> 21기 전성시대, 정종진 1위 탈환 가능할까? 사진 파워레이스 225 2019.06.05 13:12
207 2019 상반기 경륜, 등급심사가 다가온다! 파워레이스 297 2019.05.29 14:11
206 경륜, 복병들의 수난 시대 파워레이스 255 2019.05.22 12:49
205 경륜, 땀에 젖은 페달… “특선급” 떠오르는 6인방 사진 파워레이스 350 2019.05.16 11:29
204 경륜, 충청권 파워 심상치 않다! 사진 파워레이스 314 2019.05.08 14:19
203 황인혁, 제25회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우승 파워레이스 231 2019.05.02 13:13
202 경륜, 쌍승 뒤집히는 사례와 대처법! 파워레이스 323 2019.05.02 13:12
201 경륜, 2019년도 제1회 일일 명예심판 프로그램 운영 사진 파워레이스 178 2019.04.24 13:33
200 경륜, 낙차사고가 다음 경주에 미치는 영향 파워레이스 249 2019.04.24 13:32
199 경륜, 1/4분기 성적표 받아든 24기들의 2분기 전망은? 파워레이스 295 2019.04.17 13:54
198 경륜경정 강남지점, 국내 최초 스포츠 복합형 지점으로 4월 5일 개장 파워레이스 268 2019.04.10 1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