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전문가의 적중 LIST
박진수광 17경주 3-1 (50%), 3-1-4 (30%), 3...258%
박진수광 16경주 5-4 (70%), 1-4,6,7 (30%) ...154%
박진수광 15경주 1-4 (50%), 6-1,3 (50%) ...123%
박진수광 12경주 5-3 (60%), 4-5 (30%), 2-7...186%
박진수광 11경주 1-4 (100%) [박진수]...210%

박진수 칼럼 - 특별승급 23기 신인들, 상위등급에서도 통할까?

글 박진수 | 2018.03.01 15:31 | 조회 1451

  *특별승급 23기 신인들, 상위등급에서도 통할까?

   (3월 2일 경륜운영본부 보도자료,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스포츠동아, 스포츠 경향)


 올 시즌 데뷔한 23기 신인들 대다수가 연일 맹위를 떨치며 선발, 우수급 강자로 우뚝 서고 있다. 많게는 9경기, 적게는 5경기를 소화한 신인들은 우수급의 강 호, 선발급의 홍의철, 김주호가 압도적인 기량으로 9연속입상에 성공하며 각각 특선급, 우수급으로 특별승급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벌써부터 많은 팬들은 특별승급한 신인들이 상위등급에서도 기량이 통할 수 있느냐를 놓고 설왕설래하고 있다.


  특히 수석 졸업생 강 호가 특선급에서도 '괴물'의 모습을 보일지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강 호는 선행 위주의 작전을 펼치면서 존재감을 알리는데 중점을 둘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한다. 선행 일변도의 작전을 펼치면 당장의 성적면에선 아쉬울 수 밖에 없겠으나 기존 강자들에게 빠른 시일내에 인정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현 경륜 최강자 정종진을 비롯해 황인혁, 박용범, 최래선, 류재열 등 경륜판을 주름잡고 있는 친구들과 실전에서 자주 만날 수 있다는 점도 빠른 적응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친구들과의 선의의 경쟁은 기량 발전에 확실한 동기부여로 작용할 수 있다. 아시안게임 스프린트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아마시절 최강자로 군림했던 강 호는 경륜에서도 친구들을 넘어서기 위해 자신을 더욱 채찍질할 것이 분명하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 "올 한해 차근차근 경험을 쌓아나가면 내년 이맘 때쯤엔 정종진, 성낙송과 함께 최정상의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 호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동서울팀 듀오 홍의철과 김주호도 우수급 안착이 유력하다. 훈련원을 각각 10위와 20위로 졸업했지만 선행력 만큼은 상위 랭커들과 비교했을 때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았던 홍의철과 김주호는 기대대로 거의 모든 경주에서 선행승부를 펼치며 실전 3회차만에 가뿐히 특별승급에 성공했다. 둘 다 우수급 강자들의 시속인 11초 중반대의 200m 선행 랩타임, 11초 초반대의 200m 젖히기 랩타임을 기록하며 선발급을 장악했던 만큼 우수급에서도 자신감있게 본인들의 색깔대로 밀어붙이면 충분히 승산이 있을 전망이다.


 이 외에도 우수급의 전원규, 선발급의 김민배, 김재훈, 정상민, 신동현, 정충교, 정태양, 이기한, 엄희태, 남승우, 박승민, 김준일 등도 조만간 특별승급을 기대할 수 있겠으며, 상위등급에서도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는데 모자람이 없는 선수들로 꼽힌다.



 박진수 팀장 "작년 22기 신인 원,투펀치였던 최래선, 정해민은 현재 특선급 강자 대열이 합류한 상태이고, 선발급에서 시작했던 김민준도 연속 특별승급으로 특선급까지 진출했다"며 "23기 수석졸업생 강 호는 조만간 특선급 돌풍의 핵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고, 선발급에서 우수급 시속을 능가하며 막강 선행력을 과시했던 홍의철과 김주호도 향후 특선급 진출까지 노려볼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수정 삭제 해당목록으로
박진수 전문가 경력사항
경륜은 추리와 결과가 일치했을 때 더욱 짜릿합니다.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과감한 승부로 매일매일 짜릿함을 안겨드리겠습니다.
경력사항
현)新경륜박사 편집인
현)新경륜박사 예상분석 전문가
현)파워레이스 예상분석 전문가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경륜따라잡기 게재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추천레이스 게재
전)"스포츠투데이"예상 및 추천경주 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