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전문가의 적중 LIST
박진수광 15경주 1-5, 1-3-5 (100%) [박...120%
박진수광 14경주 4-2 (100%), 선행형이 ...150%
박진수광 13경주 2-4 (90%), 2-5-3 (10%) ...162%
박진수광 12경주 6-3,5 (50%), 4-3,5 (50%) ...400%
박진수광 11경주 3-5, 7-3 (80%), 7-1,5 (20...132%

'경륜박사' 박진수 칼럼 - 매주매주 바뀌는 결승전 새 얼굴!

글 박진수 | 2022.03.10 13:32 | 조회 178

*매주매주 바뀌는 결승전 새 얼굴!


 -2022년 총 9회 결승전 중에 임채빈만 3회 우승!

 -나머지 6회는 6명이 번갈아가며 우승!

 -슈퍼특선급 정하늘, 성낙송은 무승, 황인혁만 1승 턱걸이!


 '괴물' 임채빈(25기)이 지난달 27일(일)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도 가뿐히 접수하며 34연승을 질주했다. 이 날 임채빈은 수성팀 선배인 류재열(19기)을 2착으로 불러들이며 쌍승 2.8배를 형성했고, 1월 16일 2회차 결승에서는 신은섭(18기)을 불러들이며 쌍승 1.6배, 2월 6일 5회차 결승에서는 정하늘(21기)을 불러들이며 쌍승 1.3배를 형성했다. 임채빈은 올 시즌 3차례 결승전 모두 본인 우승 뿐만아니라 쌍승 최저배당을 형성한 선수를 무난히 2착으로 불러들이며 독주를 거듭하고 있다.


 그러나 임채빈이 출전하지 않을 때는 얘기가 달라진다.


 1월 9일(일) 1회차 결승은 슈퍼특선급 성낙송(21기)이 출전했다. 6개월간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팬들의 믿음은 변함없었고 위풍당당 축으로 나섰다. 하지만 성낙송은 초주자리잡기부터 범 수도권 선수들에게 외면을 받았고, 폭발적인 젖히기가 통했던 인치환(17기)이 우승, 인치환의 김포팀 후배들인 정재원(19기), 엄정일(17기)이 줄줄이 따라들어오며 2,3착을 했다. 꼴찌로 밀린 성낙송은 쌍승 26.4배, 쌍복승 82.6배, 삼쌍 100.2배의 이변 빌미를 제공하며 최악의 복귀전을 치러야했다.


 1월 23일(일) 3회차 결승에서는 작년 그랑프리 결승에서 실격의 아픔을 겪었던 황인혁(21기)이 건재를 과시하며 추입 우승, 슈퍼특선급의 체면을 세웠다. 그리고 다음회차에 열린 1월 30일(일) 4회차 결승도 슈퍼특선급 정하늘(21기)의 무난한 우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정하늘은 3코너 젖히기를 쏜 동서울팀 선배 정해민(22기)을 추입하는데 실패하며 마크 2착에 그쳤고, 인기순위 2위였던 신은섭은 덩달아 3착에 그쳤다.


 성낙송, 정하늘에 이어 2월 13일(일) 6회차 결승에서는 3회차 결승전 우승자 황인혁, 4회차 결승전 우승자 정해민이 복병 공태민(24기)에게 동시에 당했다. 동대전고 선,후배 사이인 황인혁, 정해민은 예상대로 협공에 나섰으나 선두유도원 퇴피와 동시에 공태민은 둘 사이를 적극적으로 잘라들어가며 황인혁을 밀어냈고, 선행승부를 펼쳤던 정해민마저 결승선 앞에서 간발의 차이로 잡아내며 쌍승 60.7배, 쌍복승 391.0배, 삼쌍승 533.2배의 대박 우승 주인공이 됐다. 공태민의 생애 첫 특선급 결승 우승 순간이기도 했다.


 2월 20일(일) 7회차 결승에서는 정정교(21기)가 깜짝 스타로 등극했다. 성낙송이 다시 축으로 나섰으나 1회차 결승 때와 마찬가지로 초주자리잡기부터 애를 먹었고, 신은섭을 마크하던 정정교는 타종시점에서 박용범(18기)이 몸싸움을 걸어오자 지체없이 기습선행에 나섰다. 작년 그랑프리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몸상태가 좋았던 정정교는 자신을 추격한 김희준(22기), 김범수(25기)를 2,3착으로 막아내며 그대로 버텼고, 이번에도 어김없이 쌍승 18.2배, 쌍복승 130.2배, 삼쌍승 261.0배의 이변이 만들어졌다. 


 지난주 9회차 결승 우승자도 새 얼굴이었다. 2전 3기에 도전한 성낙송, 최근 기세가 양호했던 김희준, 정재원이 인기를 모은 가운데 초반 흐름은 김희준의 선공과 정재원의 마크승부로 전개되었다. 인기선수들의 우승대결로 좁혀지는 듯 했던 경기는 막판 3코너를 벗어나면서 전원규(23기)가 외선에서 강하게 뻗어나오기 시작했고, 결국 직선주로에서 앞서가던 선수들을 모두 따라잡는 폭발력을 과시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그 동안 결승에서 3차례 2착이 최고 성적이었던 전원규도 쌍승 54.2배, 쌍복승 252.8배, 삼쌍승 407.0배의 대박을 안기며 생애 첫 결승 우승에 입맞춤했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은 "지난해까지 슈퍼특선급 선수들을 포함해 점수 높고 인지도 높은 선수들은 도전선수들의 별다른 저항없이 편하게 경기에 임하면서 차곡차곡 승수를 쌓았지만 해가 바뀌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며 "특히 몸상태 좋은 자력승부형들이 출전하거나 기회포착에 능한 기교파들이 출전하는 경주에서는 결승전 뿐만아니라 금,토 경주에서도 난타전 끝에 이변이 발생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므로 임채빈을 제외하곤 그 누구도 맹신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다.

 















수정 삭제 해당목록으로
박진수 전문가 경력사항
경륜은 추리와 결과가 일치했을 때 더욱 짜릿합니다.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과감한 승부로 매일매일 짜릿함을 안겨드리겠습니다.
경력사항
현)新경륜박사 편집인
현)新경륜박사 예상분석 전문가
현)파워레이스 예상분석 전문가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경륜따라잡기 게재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추천레이스 게재
전)"스포츠투데이"예상 및 추천경주 게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