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동의 2022 벨로드롬! 정해민, 인치환 광풍!

파워레이스 | 2022.02.10 13:42 | 조회 675
<경륜> 격동의 2022 벨로드롬! 정해민 인치환 광풍! 썸네일

◆ 정해민 인치환, SS반 연거푸 격파!

◆ 각 지역팀 서열파괴 가시화안팎으로 새판 짜기 진행 중

◆ 만년 유망주 전원규 김희준 정재원 등도 잠재력 폭발

 

 철옹성과 같던 경륜 슈퍼특선반의 위상이 최근 급격하게 흔들리고 있다반대로 각 지역 2,3선발 또는 그 이하 급으로 분류되던 이른바 만년 유망주들은 최근 그야말로 잠재력이 터지면서 승승장구냉혹한 승부의 세계답게 대조를 이루는 모습이다.

 

 이들의 선전은 오랫동안 굳어진 팀 내 서열까지 흔들고 있어 밖은 물론 적잖은 내부 이슈로까지 격화되고 있다.

 

 올 초 벨로드롬의 가장 핫한 남자팬들이 입에 가장 많이 오르내리는 선수는 독보적 랭킹 1위 임채빈이 아니고 동서울팀의 정해민김포팀의 인치환이다우선 둘은 묘할 만큼 공통점이 있다.

 

 정해민의 경우 전현 SS반 출신 신은섭 정하늘에 가려져인치환은 그랑프리 4연패의 정종진 그리고 좌우를 지키는 황승호, 정정교, 공태민 등에 가려져 늘 돌격대 역할을 자처했던 선수들이다.

 

 팀 내 또는 인근 지역 강자들을 만나면 초반 흐름을 리드하는 등 대부분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자처했다덕분에 큰 경기에선 유독 실속이 없어 들러리란 팬들의 비난까지 감수해야했다.

 

 하지만 달라졌다정해민은 지난해 11월 26일(광명 금요 특선충청권의 간판 황인혁을 누른 것이 시 발점이었다요행도 없었다황인혁을 붙이고 앞에서 젖히기 자력 승부로 버텼기 때문이다.

 

 이후 자신감이 붙은 정해민은 얼마 전까지 붙박이 SS반으로 활약하던 박용범, 박병하를 연거푸 그것도 가볍게 제압하더니 급기야 지난 1월 30일 일요 결승에선 팀 내 원투펀치 정하늘, 신은섭을 모두 따돌리는 파란을 일으켰다역시 전매특허인 젖히기 자력승부내용상 이견이 없는 완벽한 승리였다. 2017년 데뷔, 6년 만에 이뤄낸 경사다.

 

 비선수 출신인 인치환은 데뷔 초 외계인이란 칭호를 얻을 만큼 엄청난 센세이션을 일으켰다하지만 결혼을 앞둔 시점 허리 부상이 겹치고 이후 여러 가지 약점들이 갑자기 노출되면서 그저그런 선수로 전락하고 말았다부족한 인지도에서 오는 위치 선정의 제약단조로운 작전불안한 운영능력이 성장에 발목을 잡았다사실 그렇게 끝나나 싶었다하지만 인치환은 뜻밖의 행운이 찾아오면서 환골탈태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작년 그랑프리는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한명이었던 정종진의 갑작스런 퇴소결승 당일 두 명의 낙차한 명의 실격으로 얼룩진 그야말로 최악의 참사였다가장 후위를 달리던 인치환은 앞선 선수 세 명이 사라지면서 꼴찌에서 단박에 3위 입상하게 된 것이다물론 금토 예선에서의 선전이 가능했기에 나타난 결과물이지만 결승진출만으로 내심 뿌듯했던 터라 3위 입상여기에 거금 4천만원의 상금은 엄청난 자극과 함께 동기부여가 되었다.

 

 이후 탄력을 받은 인치환은 비록 전성기는 갔다지만 벨로드롬에서 레전드급으로 분류되는 이현구, 박용범을 비롯 현 SS반 성낙송팀 내 라이벌 정재원지난주 역시 SS반 정하늘까지 연거푸 무너뜨리며 기세를 이어갔다불과 한 달 만에 믿겨지지 않을 만큼 완전히 달라진 것이다전문가들조차 혀를 내두를 지경이다.

 

 위 두 선수 외에 정재원, 공태민, 전원규, 김관희, 엄정일, 류재민, 김범수 등이 안팎으로 최근 위상이 달라진 선수들양승원, 김희준의 경우는 작년 말과 올 초 선전에 힘을 받아 단박에 충북 그리고 부산의 에이스로 발돋움하기도 했다언제든 임채빈을 제외한 SS반을 위협할 재목들이기도 하다.

 

 빛이 있으면 어둠도 있는 법올 초 SS반을 반납한 신은섭을 비롯해 황승호, 박용범이 예전만큼 막판 결정력이 날카롭지 못하고 한때 벨로드롬을 호령하다시피 한 성낙송, 박병하, 이현구, 윤민우 등은 극심한 장기 공백 후유증을 앓고 있는 중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시기 하위급은 시속이 전반적으로 떨어진데 반해 상위 특선급의 경우는 오히려 더 빨라지고 경기력이 상승했다면서 이들이 한창때의 모습을 나타내기엔 좀 더 시간과 인내가 필요할 것이란 분석이다.


<경주사업총괄본부 보도자료>

347개(3/18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07 혼전 경주도 해답은 있다! 파워레이스 436 2022.06.10 12:30
306 하반기 등급심사 임박, 반란?방심 페달 주의보 파워레이스 504 2022.06.02 12:49
305 제1회 일일 명예심판 프로그램 진행 파워레이스 454 2022.06.02 12:48
304 이용고객 대상 도박중독 예방교육.캠페인 프로그램 전개 파워레이스 858 2022.05.27 12:26
303 식을 줄 모르는 벨로드롬 루키(26기) 돌풍! 파워레이스 466 2022.05.27 12:25
302 하반기 슈퍼특선반(SS반) 영광은 누구? 파워레이스 490 2022.05.19 14:48
301 경륜 황제 임채빈, 정종진의 50연승 대기록 넘어서나? 파워레이스 573 2022.05.12 13:05
300 2022년 일일 명예심판 프로그램 재개 사진 파워레이스 480 2022.05.12 13:04
299 특별승급에는 이유가 있다! 파워레이스 551 2022.05.05 12:14
298 고객과 함께하는 이벤트 경주 아이디어 공모 파워레이스 556 2022.05.05 12:13
297 스포츠조선배 대상경륜 파란의 주인공 ‘전원규’ 우승 파워레이스 558 2022.04.28 12:12
296 역대 가장 재미있는 대상경륜이 펼쳐진다! 파워레이스 614 2022.04.21 15:55
295 장애인의 날 맞아, 경륜과 함께하는 장애인 체육ㆍ문화 어울림 행사와 기부 파워레이스 633 2022.04.21 15:54
294 SS급 성낙송, 정하늘 언제쯤 깨어날까? 파워레이스 595 2022.04.14 17:23
293 “정해민” 경륜 세대교체의 선봉장 파워레이스 617 2022.04.08 13:14
292 벨로드롬에 봄바람이 불어온다! 파워레이스 689 2022.04.02 18:46
291 4월 1일부터 경주 수 확대 편성 파워레이스 673 2022.03.31 12:10
290 북광주팀 26기 삼총사, 광주권 생명수 파워레이스 677 2022.03.24 17:32
289 동계훈련! 한해 농사의 흥망을 좌우한다! 파워레이스 624 2022.03.24 17:31
288 매주매주 바뀌는 결승전 새 얼굴! 파워레이스 668 2022.03.10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