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우수 결승은 강급자 VS 기존강자 ‘박빙’

파워레이스 | 2022.07.28 20:17 | 조회 117
<경륜> 선발, 우수 결승은 강급자 VS 기존강자 ‘박빙’ 썸네일

 하반기 등급조정이 이뤄진지 4주가 지났다생애 첫 선발급으로 강급을 당했던 양희진(11)이 9연속 입상으로 특별승급에 성공했고 6연속 입상 중인 권혁진(21), 최지윤(12), 이흥주(7)와 3연승을 내달리고 있는 윤민우(20)도 강급자의 위용을 떨치며 순항을 하고 있다.

 

 그러나 상당수 강급자들은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내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특히 자력승부 능력이 부족한 40대 이상의 노장 마크추입형들은 비교적 편성의 여유가 있는 금토 경주에서도 입상실패를 반복하고 있다.

 

 일요일에 열리는 결승전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매 회차 강급자들이 인기순위 상위을 기록하고 있으나 동반입상에 성공하는 경우는 드물며 기존 강자들에게 1,2,3착을 모두 내어주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다.

 

 지난 3(광명 선발 결승은 우수급 출신 황종대가 예선탈락 한 가운데 정언열김광진은 각각 인기순위 1,4위로 출전했다그러나 둘은 의외로 초주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지 못한 채 대열 맨 후위로 나란히 밀렸다.

 

 이상 기류를 감지한 정언열은 선두유도원 퇴피 후 기습적으로 치고 나오면서 초반 흐름을 이끌어 나갔지만 전영조에게 젖히기를 맞으며 꼴찌로 처졌고 후위권에서 별다른 저항을 하지 않았던 김광진도 6착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반면 젖히기가 위력적이었던 전영조는 2전영조를 시종일관 마크했던 고재필은 추입까지 연결시키며 1고재필을 마크했던 고재성은 3착을 하며 기존 강자들이 1,2,3착을 싹쓸이했다강급자들이 동반몰락하면서 쌍승 88.1쌍복승 493.1삼쌍승 690.4배는 덤으로 따라왔다.

 

 10(창원 우수 결승에서도 기존 강자들의 활약이 빛났다특선급 출신의 임진섭정윤건은 각각 인기순위 1,3위를 기록하며 우승 기대감을 높였다둘은 선행형인 강동규 뒤에 나란히 위치했고 강동규는 예상대로 선행을 하면서 대열을 이끌어 나갔다.

 

 그러나 순탄하게 진행되던 경기는 최순영이 임진섭정윤건을 순간적으로 덮어 들어가는 젖히기를 펼치자 금새 술렁거려졌고 결국에는 결승선 앞에서 강동규 마저 잡아낸 최순영은 우승의 기쁨을 맛 볼 수 있었다반면 강동규를 추주하는데 만 몰두했던 임진섭은 5가까스로 추입이 나왔던 정윤건은 3착이 최선이었다.

 

 부산 선발 결승에서는 강급자 이흥주와 기존 선행형 강자 이주하가 사이좋게 1,2착을 나눠가졌다비록 이주하는 우승을 놓치긴 했으나 다수의 우수급 출신들을 상대로 기죽지 않고 주전법대로 선행 2착하며 존재감을 알렸다반면 인기순위 1위를 기록했던 정 승은 4또 다른 우수급 출신들인 최성일황종대는 각각 3,5착에 그쳤다.

 

 17(결승에서도 기존 강자들의 선전은 이어졌다특별경륜으로 치러진 부산 우수 결승에서는 탈우수급 전력의 강급자 윤민우는 무난히 우승을 차지했으나 2,3,4착은 기존 강자들인 윤현준김치범김우영에게 돌아갔다또 다른 특선급 출신 오기호김준일은 무기력한 경기 끝에 각각 5,6착으로 밀렸다.

 

 곧바로 이어진 광명 선발 결승에서도 기존 강자들의 팀플레이가 돋보였다우수급 출신의 호남팀 최지윤임 섭이 최저배당을 형성했으나 친구 강형묵의 선행을 십분 활용했던 엄지용이 자신을 마크하던 최지윤을 막아내고 1씩씩하게 치고 나갔던 강형묵도 3착을 하며 쌍승 19.0삼쌍승 89.3배를 합작했다또 다른 우수급 출신 정덕이는 4이승현은 6임 섭은 7착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창원 선발 결승에서도 우수급 출신 신양우는 우승을 할 수 있었으나 또 다른 우수급 출신 정언열은 6착에 그치면서 2,3착은 기존 강자들인 서한글박찬수가 차지했다.

 

 특선급 출신 신동현오기호정윤건이 출동한 24(창원 우수 결승도 오기호의 선행을 활용했던 신동현은 별 어려움 없이 우승을 거머쥐었으나 2,3착은 기존 강자들인 김지광김주석이 차지하면서 어김없이 쌍승 33.3삼쌍승 204.9배의 이변이 연출됐다.

 

 부산 선발 결승도 창원 우수 결승과 다를 게 없었다우수급 출신들이 무려 4명이나 결승에 올라왔으나 강축으로 나섰던 최지윤 만이 폭발적인 젖히기 우승을 차지했을 뿐 곽충원김재훈김광진은 5,6,7착으로 밀렸고기존 강자들인 김영진고재필손주영이 2,3,4착을 나눠가졌다.

 

 광명 우수 결승은 기존 강자들의 독무대였다특선급 출신 김준일이 축으로 나섰으나 상대선수들의 인정을 받는 분위기가 아니었고 결국 막판 직선주로에서 대접전이 벌어진 끝에 인기순위 중.하위권의 김명섭김성현이진원 순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쌍승 111.1쌍복승 399.7삼쌍승 882.5배의 고배당이 터졌다.

 

 예상지 '경륜박사'의 박진수 팀장은 "선발 결승에 출전하는 강급자들은 40세를 훌쩍 넘긴 마크추입형들이 주류를 이루다보니 젊은 패기로 뭉친 기존 강자들과의 대결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으며우수 결승은 노조비노조 간의 정면충돌이 잦아지면서 강급자들이 맥을 못 추는 경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선발우수 결승전 분위기를 설명했다.


<경주사업총괄본부 보도자료>

327개(1/17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27 상승세가 무서운 선수들 눈에 띄네 파워레이스 20 2022.09.23 12:20
326 복병급 선수 활개... 새로운 베팅전략 세워야 파워레이스 38 2022.09.15 20:42
325 벨로드롬의 신선한 자극, 최고 가성비 이태호 돌풍! 파워레이스 30 2022.09.11 16:21
324 임채빈 효과일까? 단신 선수들 맹활약! 파워레이스 57 2022.09.02 12:28
323 벨로드롬을 빛내는 노장들의 투혼… 남태희, 박종현, 박일호 주목 파워레이스 87 2022.08.19 15:02
322 ‘스피드온 1주년 기념 금빛경륜’ 시행, 19일부터 8주간 파워레이스 76 2022.08.19 15:01
321 31일부터 전 영업장 QR 원패스 시스템 도입 사진 파워레이스 89 2022.08.19 15:00
320 경륜황제 정종진, 제12회 스포츠동아배 대상경륜 우승 파워레이스 95 2022.08.11 14:57
319 무더위 속, 윗물과 아랫물 경계선 열띤 경쟁 파워레이스 95 2022.08.11 13:03
318 광복절 맞아 4일 동안 특별경륜, 광명스피돔 무료입장 파워레이스 82 2022.08.11 13:01
317 빅 매치, 스포츠동아배 대상경륜 다가온다! 파워레이스 107 2022.08.04 13:30
>> 선발, 우수 결승은 강급자 VS 기존강자 ‘박빙’ 파워레이스 118 2022.07.28 20:17
315 하반기 시즌, 주목해야 할 훈련지는 어디? 파워레이스 129 2022.07.21 21:56
314 특선급을 점령한 젊은 피! 파워레이스 144 2022.07.14 16:49
313 승급 35명, 강급 41명… 하반기 등급조정 파워레이스 139 2022.07.08 15:49
312 임채빈, 별들의 제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왕중왕전 접수! 파워레이스 189 2022.06.30 17:37
311 임채빈, ‘왕중왕전’ 징크스도 깰 수 있을까? 파워레이스 183 2022.06.24 15:56
310 경주권 ‘구매예약’ 서비스 시작 파워레이스 187 2022.06.24 15:54
309 하반기, 담금질 마친 복귀 선수들에게 주목해 볼만 파워레이스 220 2022.06.16 13:18
308 임채빈, 경륜 역사상 첫 51연승 달성! 파워레이스 193 2022.06.16 1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