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속, 윗물과 아랫물 경계선 열띤 경쟁

파워레이스 | 2022.08.11 13:03 | 조회 94
<경륜> 무더위 속, 윗물과 아랫물 경계선 열띤 경쟁 썸네일

◆ 수도권 준강자 전원규공태민과 선전 중인 이태호

◆ 경상권 준강자 김희준세종팀 준강자 김관희김범수김영수김민배


 무더위를 피해 휴식을 만끽해야 할 8월 초그러나 특선 준강자들에겐 여유는 사치다지금 경륜장에서는 윗물과 아랫물의 경계선에서 피 튀기는 순위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임채빈(SS), 정종진 (S1등 역대급이라는 수식어가 낯설지 않은 최고의 선수 외 정해민황인혁인치환양승원(이상 SS등 슈퍼특선과 그 뒤를 잇는 특선 준강자들의 순위싸움은 하반기 시즌 한 여름에 접어들면서 열기를 더해 가고 있다.

 

 먼저 지난 스포츠조선배 우승자 전원규(23기/S1)는 올해 승률 50%, 연대율72%, 삼연대율 83%로 ‘TOP 10’에 들고 있는 선수다지난 7월 31일 광명결승에서 일인자’ 임채빈이 같은 슈퍼특선 황인혁을 배제하고 전원규를 후미에 묶어두고 동반입상을 차지할 정도로 입지가 견고해졌다전원규는 그동안 동서울팀을 대표하던 정하늘신은섭의 계보를 이어가면서 슈퍼특선 정해민과 함께 대표 선수가 됐다.

 

 다음으로 24기 훈련원 1위 공태민(24기/S1)은 데뷔 4년차로 코로나로 인한 공백기 2년을 제외하면 절실함이 통했는지 올해 승률 39%, 연대율 61%, 삼연대율 71%로 경륜 8학군’ 김포팀의 강자 대열에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다소 투박한 경주운영은 있으나 매 경주 위협적인 존재임에는 틀림없다.

 

 22기 훈련원 1위 김희준(22기/S1)은 동기생 최래선의 잦은 아마추어 대회 출전으로 인해 얻은 훈련원 1위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으나 고질적 허리부상으로 퇴보되는 듯싶었다그러나 코로나로 인한 공백기가 오히려 행운이었는지 허리부상 재활에 성공하며 꽃을 피기 시작했다어느덧 부산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었으며 올해 생애 첫 스포조선배 준우승을 차지했다어디로 튈지 모르는 변칙적 경주운영으로 상대 선수들로 하여금 가장 까다로운 선수로 꼽히고 있다.

 

 세종팀 기대주 김관희(23기/S1)는 데뷔 다음해 선수생명에 위기였던 부상을 극복하고 1년 3개월 만에 복귀했다승률 26%, 연대율 44%, 삼연대율 70%로 기록에서 얘기하듯 삼착권 내에서 강한 선행력을 주무기로 성적을 올리고 있다지난 해 경륜개장기념 대상경륜과 올해 스포츠서울배 결승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세종팀 전학생 김범수(25기/S1)는 동기생 임채빈의 아성에 가려져 있었으나 데뷔 초 유성에서 활동하다 코로나 공백을 전환점으로 경륜 화수분이라 일컫는 세종팀으로 훈련지를 옮긴 후 승승장구 했다올해 스포츠조선배 결승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신생팀 신사의 대표주자 이태호(20기/S1)는 2의 전성기를 방불케 할 정도록 마크의 달인이다매 경주 연대가 불리한 가운데 내측을 파고들면서 마크를 빼앗는 특유의 전략으로 동반입상을 노리는 선수들 상대로 연대를 파괴하면서 경륜 팬들에게 인기를 차지하고 있다지난 6월 17일 광명에서 정하늘의 후미 마크를 빼앗아 추입까지 연결 짓더니 내친김에 7월 15일 부산특별경륜 예선과 결승에서 임채빈의 후미 마크를 빼앗으며 생애 첫 대상경주 격인 특별경륜 준우승을 차지했다이에 팀 동료들은 신기에 가까울 정도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6기 신인간판스타 김영수(26기/S1)는 훈련원 부상으로 뜻하지 않게 관리 경주 수가 적어 꼴찌로 데뷔했다그러나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라며 반전을 일으키며 신인 중 가장 먼저 특별승급을 통한 특선급 입성에 삼연대율 81%의 삼착권 보증수표 대열에 올랐다신인 중 가장 먼저 지난 7월 3일과 17일 광명결승에 진출했다팀의 수장인 황인혁이 인정할 정도다.

 

 마지막으로 비선수 출신 계보를 잇고 있는 최근 가장 핫한 김민배(23기/S2)지난 7월 15일부터 맹위를 떨치더니 내친김에 스포츠동아배 결승까지 진출했다특히 준결승에서 슈퍼특선 정해민이란 대어 사냥에 성공하면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는 점이다최근 선행 200M 랩타임 시속이 10초대를 기록하며 위력적이다.


<경주사업총괄본부 보도자료>

327개(1/17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27 상승세가 무서운 선수들 눈에 띄네 파워레이스 20 2022.09.23 12:20
326 복병급 선수 활개... 새로운 베팅전략 세워야 파워레이스 38 2022.09.15 20:42
325 벨로드롬의 신선한 자극, 최고 가성비 이태호 돌풍! 파워레이스 30 2022.09.11 16:21
324 임채빈 효과일까? 단신 선수들 맹활약! 파워레이스 57 2022.09.02 12:28
323 벨로드롬을 빛내는 노장들의 투혼… 남태희, 박종현, 박일호 주목 파워레이스 87 2022.08.19 15:02
322 ‘스피드온 1주년 기념 금빛경륜’ 시행, 19일부터 8주간 파워레이스 76 2022.08.19 15:01
321 31일부터 전 영업장 QR 원패스 시스템 도입 사진 파워레이스 89 2022.08.19 15:00
320 경륜황제 정종진, 제12회 스포츠동아배 대상경륜 우승 파워레이스 95 2022.08.11 14:57
>> 무더위 속, 윗물과 아랫물 경계선 열띤 경쟁 파워레이스 95 2022.08.11 13:03
318 광복절 맞아 4일 동안 특별경륜, 광명스피돔 무료입장 파워레이스 82 2022.08.11 13:01
317 빅 매치, 스포츠동아배 대상경륜 다가온다! 파워레이스 107 2022.08.04 13:30
316 선발, 우수 결승은 강급자 VS 기존강자 ‘박빙’ 파워레이스 117 2022.07.28 20:17
315 하반기 시즌, 주목해야 할 훈련지는 어디? 파워레이스 129 2022.07.21 21:56
314 특선급을 점령한 젊은 피! 파워레이스 144 2022.07.14 16:49
313 승급 35명, 강급 41명… 하반기 등급조정 파워레이스 139 2022.07.08 15:49
312 임채빈, 별들의 제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왕중왕전 접수! 파워레이스 189 2022.06.30 17:37
311 임채빈, ‘왕중왕전’ 징크스도 깰 수 있을까? 파워레이스 183 2022.06.24 15:56
310 경주권 ‘구매예약’ 서비스 시작 파워레이스 187 2022.06.24 15:54
309 하반기, 담금질 마친 복귀 선수들에게 주목해 볼만 파워레이스 220 2022.06.16 13:18
308 임채빈, 경륜 역사상 첫 51연승 달성! 파워레이스 193 2022.06.16 1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