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투지 앞세운 2,3진 급의 반란은 이미 시작됐다.

파워레이스 | 2019.09.18 12:58 | 조회 638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1. 정정교.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90pixel, 세로 248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5년 05월 30일 오후 3:37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양승원.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026pixel, 세로 2908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09월 08일 오후 2:57


경륜에 눈뜬 정정교, 양승원, 이태호 퀀텀점프 기대

 

 최근 경륜장은 그야말로 춘추 전국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1진 급과 2진 급의 경계는 무너진 지 오래이며 3진 급 선수들의 도전 또한 만만치 않은 모습이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1진 급으로 올라서기 위한 2진 급의 맹공이 경륜장을 술렁이게 한다는 점이다. 더욱이 2019 가을 시즌에 접어들면서 지난 겨울부터 여름 시즌까지 담금질을 통해 몸을 만든 2,3진 급 선수들의 활약이 경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가장 주목할 선수는 역시 김포팀의 기대주 21기 정정교 선수다. 최근 정정교는 특유의 투지를 앞세워 강자들을 압박하고 있다. 여름 시즌을 넘어서면서 본격적으로 호성적을 기록하며 1.5진급으로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연초 태국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봄 시즌과 여름 시즌을 거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단점으로 지적되었던 스피드 보강과 함께 파워, 지구력을 동시에 보강한 정정교는 2019년 시즌 경륜에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주목할 점은 정정교는 선행, 젖히기, 추입 등 모든 작전이 가능한 자유형 선수라는 점이다. 김포팀 선수들은 정정교 선수의 경우, 타고난 사이클 감각을 지니고 있어 체질 개선에 성공할 경우, 정종진의 바통을 이어받아 김포팀을 이끌어갈 차세대 주자라고 치켜세우고 있다전문가들은 정정교의 경우 아직까지 작전의 완성도 면에서 부족한 점이 있지만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며 경주 경험이 쌓이면 큰 폭으로 순위를 상승시킬 수 있는 폭발력을 갖추고 있어 향후 급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미원팀의 기량상 리더로 급부상한 22기 양승원 선수의 상승세 또한 주목해 볼 필요가 있겠다. 지난 겨울 광명과 미원을 오가며 강도 높은 동계훈련을 실시한 덕분인지 양승원은 전매특허인 선행력을 앞세워 빠르게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지구력뿐 아니라 시속 면에서도 1진 급 선수들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결승 경주에서 내로라하는 특선급 강자들의 추격을 따돌리며 당당히 입상을 기록했다는 점이 놀랍다.

 

 지난 811일 광명 결승 경주에 출격한 양승원의 인기 순위는 6위였다. 우승 후보인 정종진을 중심으로 박용범, 정재원, 이욱동, 김주상 등 마크력이 우수한 선수들의 입상권 진입이 유력했지만 양승원은 특유의 선행력을 앞세워 정종진에 이어 당당히 2위를 차지했다. 누구도 쉽게 예측하지 못했던 깜짝 입상이었다. 811일 경주를 바탕으로 자신감을 회복한 양승원은 이후 출전에서도 호성적을 기록했다. 96일과 7, 양일간 전매특허인 강력한 지구력을 앞세워 연속 입상을 이어가는 모습이었다. 양승원의 현재 경륜 총 순위는 20위로 10위권 진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43위에 머물던 양승원 선수는 오로지 본인의 노력 만으로 100% 이상 기량을 끌어올린 전형적인 대기 만성형 선수라고 말했다. 올해보다는 2020년 시즌이 더욱 기대가 된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이 밖에 특선급 만년 2.53진 급으로 취급을 받던 김포팀의 20기 이태호나 잠재된 내공을 통해 본격적으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세종팀의 23기 임치형, 22기 황준하, 그리고 창원에서 동서울로 훈련지를 옮기며 도약을 꿈꾸는 23기 전원규 선수 등도 향후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되는 선수들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륜운영본부 보도자료>

 

239개(1/12페이지)
경륜 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39 하반기 등급조정이 다가온다 파워레이스 843 2019.12.11 13:02
238 운명의 갈림길 특별 승강급 파워레이스 972 2019.11.27 12:39
237 15년 만에 경륜훈련원 조기졸업자 탄생 그 주인공은 25기 후보생 임채빈 사진 파워레이스 1204 2019.11.20 12:57
236 경륜경정, 전자카드 이용자 보호 기능 활성화 캠페인 진행 파워레이스 764 2019.11.13 13:00
235 달라진 광명 스피돔 양상 파워레이스 814 2019.11.13 12:57
234 정종진, 제25회 일간스포츠배 대상 경륜 우승 파워레이스 807 2019.11.06 12:11
233 에이징 커브 (Aging Curve)가 찾아온 선수들을 조심하라! 파워레이스 740 2019.11.06 12:09
232 공백기가 있는 선수는 면밀히 지켜봐야... 파워레이스 865 2019.10.30 13:20
231 개인별 맞춤 훈련으로 기량 향상된 선수들 사진 파워레이스 919 2019.10.23 12:43
230 이제는 생존경쟁이다! 파워레이스 953 2019.10.16 12:25
229 경륜경정 도박중독 치유 프로그램 ‘2019년 제3차 희망길벗 힐링 자전거 파워레이스 834 2019.10.09 12:52
228 신기록을 향한 질주, 그 힘찬 페달링 파워레이스 842 2019.10.09 12:44
227 경륜경정 사업 온라인 발매 도입 및 이용자 보호 방안 수립 공개 토론회 파워레이스 1020 2019.10.02 15:47
226 경륜, 밥상 잘 차리는 선행맨은 누구? 사진 파워레이스 1035 2019.10.02 12:51
225 경륜, 신생 김포팀을 주목하라 사진 파워레이스 727 2019.09.25 13:19
224 경륜, 상위 랭커 50위 점검 파워레이스 721 2019.09.25 13:10
223 경륜경정 사업 건전화 위해 전자카드 발매 확대 파워레이스 701 2019.09.18 12:59
>> 경륜, 투지 앞세운 2,3진 급의 반란은 이미 시작됐다. 사진 파워레이스 639 2019.09.18 12:58
221 추석연휴 기간 특별 경정 개최 및 금빛 경륜 종료 안내 사진 파워레이스 788 2019.09.04 12:06
220 경륜, 슈퍼 특선반의 자존심 대결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사진 파워레이스 713 2019.09.04 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