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수 전문가의 적중 LIST
박진수광 16경주 1-2-7 (100%) [박진수...120%
박진수광 15경주 2-3 (80%), 2-6-7 (20%) ...112%
박진수광 14경주 6-5 (40%), 6-1, 6-3, 6-5-...176%
박진수광 11경주 2-1-3 (70%), 2-1-4 (30%) ...156%
박진수광 9경주 3-2 (50%), 3-4, 3-4-5 (40%...185%

박진수 칼럼 - 도장깨기 임채빈, 이제 정종진만 남았다

글 박진수 | 2021.06.10 19:09 | 조회 720

*도장깨기 임채빈, 이젠 정종진만 남았다!


 -괴력의 선행승부

 -성낙송, 황인혁, 정하늘 차례로 완파

 -랭킹 1위 정종진 정조준

 -가상대결 설왕설래


 "임채빈 선수가 페달에 모터를 달았습니다. 야아~ 기가 막힙니다. 임채빈의 페달은 이젠 정종진을 향해서 힘차게 달리고 있습니다"


 지난달 30일(일) 광명결승전 임채빈(25기. 수성. 30세)의 중계를 맡은 김찬호 아나운서의 목소리는 한껏 격양되어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임채빈이 슈퍼특선급 정하늘(21기. 동서울. 31세)과의 대결에서 2:5의 수적 불리함에도 불구하고 폭발적인 선행을 무기삼아 독주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이다. 이날 정하늘은 지난 3월 14일 또 다른 슈퍼특선급 성낙송 (21기. 상남. 31세), 황인혁(21기. 세종. 33세)이 임채빈 뒤를 차례로 추주하고도 차신을 좁히지 못하며 완패한 것을 의식한 때문인지 임채빈 뒤를 공략하는 정공법대신 임채빈 앞에서 경기를 풀어나가는 변칙작전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실전경험이 미천한 신예 임채빈을 상대로 19년 그랑프리 준우승자인 정하늘로서는 탁월한 선택이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상대방을 윽박지르는 한템포 빠른 선행승부 앞에서는 그 어떤 작전도 공염불에 그칠 뿐이었다. 이날 임채빈의 200m 랩타임 기록은 무려 10"60. 지금까지 그 누구도 도달하지 못한 200m 선행 최고 시속으로 레이스를 이끌어 나갔고, 결승선을 통과할 때도 종속이 전혀 떨어지지 않은 채 막판까지 밀고 나가는 힘이 대단했다. 조금 과장해서 표현하면 한바퀴를 더 끌고 나가도 지치지않을 것 같아 보였다.


 현 경륜랭킹 2~4위인 황인혁, 정하늘, 성낙송을 선행승부로만 완파하며 도장깨기를 이어가고 있는 임채빈의 페달은 이젠 현 경륜챔피언 정종진(20기. 김포. 34세)을 정조준하고 있다. 예년같으면 이달 말 펼쳐지는 상반기 왕중왕전에서 둘의 '꿈의대결'이 성사됐겠지만 아쉽게도 코로나의 영향으로 사실상 대회가 물건너간 상황이라 많은 전문가와 팬들은 머릿속 가상대결을 통해 설왕설래하고 있다.  


 먼저 정종진의 승리를 예상하는 쪽은 전무후무 그랑프리 4연패 및 경륜 최다 50연승 대기록자의 관록, 그리고 수도권-충청권의 든든한 아군을 이유로 든다. 경륜은 개인종목이지만 친분선수들간의 연대를 통한 윈-윈 전략도 무시할 수 없다. 둘은 어차피 대회 마지막 결승전에 가야 맞붙을 가능성이 높은데 금요일 예선, 토요일 준결에서 경상권 선수들이 줄줄이 탈락하면 임채빈은 고립무원에 빠질 수 밖에 없고, 초주 자리를 못잡은 상태에서는 천하의 임채빈도 선행 타이밍을 잡기가 어렵거나 성급히 치고 나갈 수 밖에 없다는 논리다. 


  반면 임채빈이 지금까지 보여준 괴력의 선행력과 시속의 절대적 우위라면 수도권-충청권 연대를 와해시키는게 어렵지않다는 견해도 많다. 정종진 독주 체재하에서는 수도권-충청권 선수들이 정종진 바라보기를 통한 경상권 선수들을 철저히 견제했지만 임채빈이 함께 출전하는 경기에서는 맹목적으로 정종진 편에 설 수 없다는 얘기다. 정종진이 19년 그랑프리 결승에서도 우군으로 생각했던 동서울팀 정해민-정하늘-신은섭이 반기를 들자 힘겨운 승부끝에 가까스로 4연패에 성공했 듯이 서로의 이해관계에 따라 오늘의 동지가 내일의 적으로 언제든지 돌변할 수 있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예상지 '경륜박사' 박진수 팀장도 임채빈이 연대 측면에서 불리하다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았다. 경륜에서 연대를 통한 상부상조는 합법적인 결과로 받아들여지지만 조력행위는 엄연히 금지되어 있다. 지금까지 정종진 앞에서 선행을 했던 선수들도 희생만을 강요당하지 않았다. 정종진의 비호 속에 본인들의 실속도 따박따박 챙겨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임채빈을 만났을 때는 얘기가 달라진다. 임채빈의 선행 타이밍을 뺏기 위해 본인의 성적을 포기한 채 정종진 앞에서 무작정 내달릴 수 만은 없다. 자칫 무모한 선행을 한 후 하위권으로 크게 뒤쳐지면 조력행위에 의한 실격 처리를 당할 수 있기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박진수 팀장은 "정종진과 임채빈이 실전에서 맞딱뜨리게 되면 수도권-충청권 선수들은 각자도생의 길을 모색하거나 방관자에 머물 가능성이 있고, 오히려 상대견제에 능한 경상권 성낙송, 박용범 (18기. 김해, 34세)의 경우에는 임채빈 뒤를 바짝 추주하면서 정종진을 난처하게 만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6월 11일 스포츠서울, 스포츠조선, 스포츠동아, 스포츠경향, 일간스포츠)




수정 삭제 이동 복사
수정 삭제 해당목록으로
박진수 전문가 경력사항
경륜은 추리와 결과가 일치했을 때 더욱 짜릿합니다.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과감한 승부로 매일매일 짜릿함을 안겨드리겠습니다.
경력사항
현)新경륜박사 편집인
현)新경륜박사 예상분석 전문가
현)파워레이스 예상분석 전문가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경륜따라잡기 게재
현)"스포츠서울"박진수의 추천레이스 게재
전)"스포츠투데이"예상 및 추천경주 게재